home

제품 검증 결과

서울과학기술대학교 친환경자동차 연구소에서 검증 시험

성능검증시험 결과
모터의 RPM과 연비 관계
연비향상요인
기존 EV 효율해석
EV 원가 절감요인
모터의 RPM과 연비 관계
모터는 에너지 효율이 가장 높은 정격 RPM영역에 서 벗어날수록 에너지 효율이 급격히 떨어진다
모터의 에너지 효율은 보통 90%이상으로 효율이 최대 30%인 가솔린엔진 대비 에너지를 1/4도 안되게 소비하기 때문에 산업현장에서는 오래전부터 모터가 엔진을 대신하고 있다.

모터는 엔진보다 에너지 효율이 월등이 높은 반면, 효율 그래프에서와 같이 정격RPM영역에서 벗어날수록 엔진보다도 효율이 급격히 떨어지는 특성이 있어, 전기차량의 효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엔진차량과 같이 기어 변속을 통해 어떤 속도에서나 정격RPM영역에서 모터를 회전시켜야만 한다.
모터의 특성상 변속기는 엔진보다 모터에서 더욱 필요하다.(모터의 에너지 효율 그래프 참조)

※ 엔진차량도 다단 변속기를 사용해 차량 속도가 변해도 에너지 효율이 가장 좋은 특정 RPM영역에 엔진의 회전속도를 근접시켜 연료소모를 최대한 줄이고 있다(중형차 기준 보통 2,000RPM 전후).

※ In-Wheel 변속기 토크-속도 그래프와 같이 '단별 변속비율 차이가  40%이하인 5단 In-Wheel 변속기'는 정격RPM영역에서 벗어나지 않는다.
모터의 에너지 효율 그래프
그래프에서와 같이 모터는 에너지 효율이 가장 좋은 정격RPM영역에서 벗어날수록 엔진보다도 에너지 효율이더욱 급격히 낮아진다.
In-Wheel 변속기 토크-속도 그래프
(현재 5단 자동 In-Wheel 변속기 제작중)
정속주행시 2륜차량의 연비가 고속일수록 급격히 낮아지는 이유는?
평지에서 정속주행할 경우 차량의 연료소모를 좌우하는 주행저항은 속도에 관계 없이 차량무게에 비례하는 구름저항에다 속도의 제곱에 비례하는 공기저항을 합한 것이다.

2륜 차량은 무게가 가벼워 구름저항이 작아 출발때는 주행저항이 매우 작지만, 속도가 증가할수록 공기저항이 커지면서 주행저항이 급격히 커지기 때문에 속도가 조금만 빨라져도 연비가 급격히 낮아진다.
더구나 2륜차량은 공기저항계수가 약 0.7로 대단히 높다(승용차 약 0.3)

※ 무거운 차량일수록 공기저항보다는 구름저항 비중이 크기 때문에, 승용차만 해도 출발할 때부터 주행저항이 대단히 크며 속도 80km/h 에서도 구름저항이 공기저항의 약 2배에 달해, 승용차의 연료소모를 좌우하는 주행저항은 공기저항보다는 무게(구름저항)에 주로 좌우된다.
In-Wheel 변속기를 사용하면 승용차는 고속에서도 연비가 거의 낮아지지 않는다.
전기차량이 변속기 없이도 주행이 가능한 이유는 ?
전기차량이 변속기 없이도 주행이 가능한 것은 초기 토크가 강하기 때문인데, 초기토크가 강한 이유는 시동순간 강한 전류가 모터에 무제한 유입되고, 유입된 전류를 무제한 소비해 출발과 주행에 필요한 강한 토크를 얻기 때문이다.
주행에 필요한 토크는 전류를 소모해 얻기때문에 다단 변속기를 사용해 토크가 강한 저단부터 출발하고 주행하면 토크가 강해지는 만큼 배터리(전류)소모는 그 만큼 줄어든다.
고속차량일수록 연비 향상 효과 증대